단독>4전 5기의 결실, 구미시장 공약 1호 원평동 도시재생 사업 의회 통과
김경홍 기자 / 2019년 12월 11일
SNS 공유


세 번 보류, 네 번째 의회 의결
구미시•의회의 윈윈 작품
행복주택 100세대 건립 취소
중복 시책사업 변경
원평 재정비 사업과 연계한 진입로 확보


[경북정치신문=김경홍 기자] 구미시 원평동 도시재생 사업이 지난 11월 26일 의회 산업건설위원회의 원안 가결에 이어 10일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세 번의 보류 과정을 거치면서 사업내용 수정을 거듭한 끝에 이뤄낸 4전 5기의 결실이었다. 의회가 이처럼 시가 제출한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번번이 보류시킨 것은 22만3천m²에 뉴딜 사업비 250억원, 부처협업 81억원, 지자체 6억5천, 민간 45억 등 382억5천만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의 효율성을 제고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시 역시 의회 의원들의 요구를 수용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았다. 국비와 시비, 기타 비용 등 35억원을 들여 미니 큐버 사업과 비슷한 내용의 드림 큐브를 운영하고 있다는 지적을 수용해 특화된 사업으로 내용을 보완했고, 명칭도 복합문화 센터 조성사업으로 변경했다.

또 당초 100세대의 아파트 등을 건축하는 내용을 담은 청년•소상공인 상생 풀랫폼 조성사업 역시 LH가 손실이 크다는 이유로 주차장 소요예산 명목으로 30억원의 시비를 요구했으나, 이를 거절하고, 행복주택 건축을 취소했다. 비좁은 진입도로의 교통난을 간과해선 안 된다는 의회의 지적을 수용한 결과였다.

아울러 중앙시장에 빈 점포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상생협력 상가를 건립할 필요가 있느냐는 의회의 지적을 받아들인 시는 당초 9개소 650m²에서 국토부 공모사업을 위해 최소한의 충족요건인 3개소 190m²로 축소했다.

또 인근 지역에 청소년 상담 복지센터 건물이 있는데도 유사한 건물을 건립할 경우 운영비 부담이 증가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기존의 구미시 청소년 상담 복지센터는 청소년 상담, 긴급 구조 등 청소년 건강과 복지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126평 면적에 2층 규모로 운영되고 있고, 삼성전자로부터 45억원을 기부받은 사업이기 때문에 내용과 성격, 면적 등 모든 분야에서 마을센터 조성사업과는 괴리가 있다며, 의원들을 설득했다.

아울러 회기 때마다 지적되어 온 전통시장 진입로는 원평 재정비 사업과 연계한 도시 계획도로 신설을 통해 해결키로 했다.

11월 26일 세 번의 보류 끝에 도시재생사업을 원안 가결한 산업건설위원회의 네 번째 심의에서도 의원들의 요구가 이어졌다.

김재우 의원은 도시재생이 문화로와 연계될 수 있도록 하고, 시민들이 모일 수 있는 광장을 조성하라고 요구했다.
이선우 의원은 도시재생은 깨부수는 게 아니라 과거를 기억하도록 하는 데 취지를 두어야 한다며, 과거와 현재, 미래를 도시재생 사업에 담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홍난이 의원은 또 부결시키고 싶은 심정이 없지 않다면서도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
↑↑ 원평 중앙시장 진입로 문제는 원평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시는 원평 재정비 사업과 연계한 도로신설을 통해 문제를 풀기로 했다. 사진 = 이관순 기자

◇청소년•소상공인 상생 플랫폼 조성사업
1천513m², 지상 6층 규모이다. 뉴딜 사업비 148억2천2백만원을 들여 상생협력 상가, 소상공인 시장 진흥공단 구미 센터, 도시재생 어울림 센터, 전통시장 공영 주차장, 청소년 활동 지원센터가 들어선다.

◇복합문화센터 조성사업
1천 855m², 지상 3층 규모이다. 78억1천8백만원을 들여 지하 주차장, 공작소, 동아리 연습장, 발표 공연장, 복합문화 전시시설, 작은 도서관, 정보 이용실, 컴퓨터와 웹툰 강의실, 회의실 등이 들어선다.

◇마을센터 조성사업
2천313m²에 지상 4층 규모이다. 여성 친화형 커뮤니티 공간, 보호 아동•청소년 자립 지원센터 등이 들어선다.

◇가로 쉼터 조성사업
144m²에 3억4백만원을 들여 쉼터를 조성한다.

◇전통시장 반딧불 거리 조성사업
원평동 새마을 중앙시장 내에 3억2천만원을 들여 전통시장 야간 조명등 및 친환경 간이 쉼터를 설치한다.

◇문화로 아트 갤러리 조성사업
5천만원을 들여 문화로 특화로고를 설치한다.
카테고리별 인기기사
정치·행정 사회 경제 문화
1  대구 경북 보수경쟁 본격 돌입, 새보수당 경북도당 창당
최신기사
경북도 인사 > 승진 137명, 전보 260명
◆ 승진 : 137명 ▷미래전략기획단 배영자(행정5급의결) ▷청년정책관실 김석기(행정5급의결) ▷외교통상과 한영옥(행정5급의결) ▷과학기술정책과 이영경(행정5급의결) ▷여성가족행복과 최현묵(행정5급의결) ▷새마을봉사과 이학명(행정5급의결)/ ▷관광마케팅과 박경복(행정5급의결) ▷전국체전기획단 이애희(행정5급의결)
이관순 기자 / 2020년 01월 23일
한국산업인력공단 경북 서부지사 구미 신설 확정
[경북정치신문=경북정치신문기자] 한국산업인력 공단 경북서부지사가 오는 7월 구미에 신설된다.이를 위해 지난 22일 송길용 초대 지사장을 만나 향후 추진 계획에 대해 논의한 백승주 의원(자유한국당, 구미갑)은 “구미는 대한민국의 근대화를 이끈 첨단 산업도시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대한 기업 및 근로..
홍내석 기자 / 2020년 01월 23일
‘배후도시 구미 최대의 호재’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부지 사실상 확정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부지 결정을 위해 21일 실시한 주민투표 결과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이 사실상 확정적인 가운데 이철우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위대한 역사의 길 위에 시•도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함께 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경홍 기자 / 2020년 01월 22일
속보>통합 신공항 주민투표 마감, 의성군이 군위군보다 8.08% 높아
21일 오후 8시 대구 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주민투표 마감 결과 의성군의 참여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군위군은 2만 2,180명의 유권자
홍내석 기자 / 2020년 01월 21일
진실을 알려 하지 않는 사람들
1923년 9월 도쿄를 중심으로 진도 7.9급의 초강력 관동 대지진이 발생했고, 큰 화재가 수반되었다. 사망자, 행방불명자가 14만 명, 이재민 340만 명에 달하는 엄청난 재난이었다. 이러한 혼란 가운데 ‘조선인이 폭동을 일으킨다.’ ‘조선인이 방화하였다.’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넣었다.’는 가짜 뉴스가 확산되었다. 일본인들은 진실을 알려 하지 않은 채 조선인 또는 조선인으로 의심받는 사람 3000명~6000명을 학살하였다. 가짜 뉴스가 인간성을 말살하게 된 비극적 사건이었다.
경북정치신문 기자 / 2020년 01월 21일
지방자치 정치 경제
오피니언 문화·스포츠 기획·연재
교육 알림마당  
PC버전
상호: 경북정치신문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대표이사 겸 편집인 : 이관순
발행인 : 김경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청탁방지담당관 : 이관순
Tel: 054-452-8988 / Fax : 054-452-8987
mail : gbp1111@naver.com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등록일 :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
TOP